경기일보로고
[지역일꾼, 나요 나] 김은혜, “수원 군공항 이전 확실히 챙길 것”
정치 정치일반

[지역일꾼, 나요 나] 김은혜, “수원 군공항 이전 확실히 챙길 것”

사진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26일 소음 피해를 보는 수원시민을 위해서라도 ‘군공항’을 이전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김 후보는 이날 수원에 있는 정조인문예술재단에서 열린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 간담회’에서 “수원군공항이 이전돼야 한다는 생각은 분명하다”며 “그동안 수원시민들이 너무나 고통을 받아 왔다. 국가안보를 위한 소음 피해를 그분들이 받아들여야 했다. 법안을 만들어서 피해보상 시도가 있었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19일 국민의힘 도지사 후보 경선 TV 토론회에서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원칙적으로 찬성이다. 다만 이주지 선정 문제와 갈등 해결 방안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당시 TV 토론회 때 ‘원칙 찬성’이라고 말한 것은 ‘포퓰리즘’으로 보일까 싶어서 그런 것이지, 제 입장은 확고하다”라며 “중앙정부에서 확신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 지방과 협의해서 개발계획 수립하게 돼 있지만, 단체장 협의와 더불어 중앙정부의 추진력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군공항과 민간공항이 함께하는 공항이 국토교통부 계획에서 반영돼 추진한 걸로 알고 있다. 군공항이 이전한다면 민간공항이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전과 관련해 경기도와 시 차원에서 이전부서까지 만들었다가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떠난 뒤 경기주택도시공사에 관련 부서가 없어졌다고 한다. 만약 제가 도지사가 된다면 이전과 관련한 부서를 다시 보완해 만들고, 수원시민 바람이 관철되도록 확실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