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울퉁불퉁 도로 위 주행… 안전 ‘휘청’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울퉁불퉁 도로 위 주행… 안전 ‘휘청’

 

남양주 진건읍 금강로 380번길 노면에서 포트홀이 방치되고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포트홀을 피해 지나가고 있다. 이대현기자

“노면이 울퉁불통해 사고가 날까 두렵습니다”

24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진건읍 지관산단 인근인 금강로 380번길. 김민철씨(45·가명)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바닥에 움푹 패인 지름 40㎝ 크기의 포트홀(Pot Hole)에 빠졌다. 이 때문에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대형 화물트럭과 부딪칠뻔 했다. 노면도 군데군데 포트홀이 생겨 누더기를 연상케 했다. 차량들이 포트홀을 지나갈 때마다 소음과 함께 위아래로 덜컹거렸다. 포트홀은 도로가 파손돼 냄비(Pot)처럼 구멍이 파인 곳이다. 해빙기인 봄철 자주 발생하는데 도로에 스며든 물기가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아스팔트가 약해져 균열이 생겼는데 방치되고 있다.

대형 화물차 등 도로 위를 지나는 차량들의 하중에 의해 노면 균열은 더욱 심해진다. 더구나 작은 아스팔트 조각들이 떨어져 나와 차량 하부로 튀기도 했다. 승용차 한대가 40여m 앞에 있는 과속방지턱을 보지 못하고 빠른 속도로 넘다 앞 범퍼가 바닥에 ‘쿵’ 하고 부딪히는 모습도 확인됐다.

남양주 진관산단 인근 도로가 대형 화물차의 잦은 통행으로 하중을 이기지 못해 파손되거나 포트홀이 생기고, 과속방지턱 도색도 지워진 채 방치되고 있어 운전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해당 도로에는 대형 화물차량들이 하루에 수백대가 다니면서 노면을 파손하고 있다. 이날 10분 동안 지켜본 결과, 대형 화물트럭 23대가 지나갔다. 1분에 2대 이상의 대형 화물트럭들이 통과한 셈이다.

과속방지턱 또한 도색이 벗겨지면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워 급정거 시 추돌할 수도 있다.

시도 정기적으로 도로를 점검하고 포트홀 등 도로가 파손됐다는 민원이 제기되면 예산을 세워 즉시 현장에 나가 보수작업을 진행 중이다. 실제 시가 보수한 포트홀은 지난해 12월 기준 2천88건에 달한다.

시 관계자는 “현장점검을 통해 도로가 파손된 부분을 확인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주민 안전을 위해 도로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