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청노루귀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청노루귀

유년시절의 고향동무를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보내고

 

지리산 형제봉이 또렷이 보이는

강 언덕에 앉아

 

눈시울에 방울방울 맺힌 추억을

양지바른 언덕에 두고 왔더니

 

겨울을 잘 견딘 청노루귀가

보송보송 그리움의 솜털 꽃대를 올려

 

자주빛 봄 울음을 운다네

자주빛 봄 울음을 운다네

 

image

정순영

하동 출생.

1973~1974년 시전문지 <풀과 별> 추천완료 등단.

시집 <시는 꽃인가> <사랑> 외 7권.

부산문학상, 봉생문화상 문학부문, 한국시학상, 현대문학 100주년기념문학상, 세종문화예술대상 외 다수 수상.

부산시인협회 회장, 자유문인협회 회장, 국제pen한국본부 부이사장, 동명대학교 총장, 세종대학교 석좌교수 역임.

일모 정한모시인기념사업회 고문.

경기시인협회 부이사장.

<4인시>동인.

<셋>동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