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감자 회춘하다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감자 회춘하다

구석진 자리에서

적막하게 쪼글쪼글 늙어간 노파

오랜 기다림 끝에 구석에서 나온 날

관절 아픈 무릎 세우고

은발 뿌리 뻗어 접시물 흠뻑 마시고

젊은 여인처럼 부풀은 몸

어느 새 실한 줄기에

노란 꽃술 품은 하얀꽃 피워낸다

기다리면 언젠가 버스는 온다.

나는 100년 가까이 기다렸다.

*카르멘 에레나를 소환한다

감자알처럼 쪼글해진 채

무릎에 동전 덕지덕지 붙이고

잔뜩 내렸던 고개 들어

회색빛을 초록빛으로 교환하고 있는

가 없는 하늘 저 쪽 올려다본다

 

충남 당진 출생. <국보문학>으로 등단.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황영이

충남 당진 출생.

<국보문학>으로 등단.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