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우리가 해본다] “손도 안 닿아” 휠체어 장애인 배려없는 ‘무인단말기’
사회 우리가 해본다

[우리가 해본다] “손도 안 닿아” 휠체어 장애인 배려없는 ‘무인단말기’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에 설치된 주문용 무인단말기의 상당수가 장애인이 사용하기에 불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오전 수원시내 한 무인카페에서 경기일보 김정규 기자가 휠체어에 탄 채 무인단말기를 이용해 보고 있다. 김시범기자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에 설치된 주문용 무인단말기의 상당수가 장애인이 사용하기에 불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오전 수원시내 한 무인카페에서 경기일보 김정규 기자가 휠체어에 탄 채 무인단말기를 이용해 보고 있다. 김시범기자

높은 위치 탓에 휠체어 장애인이 키오스크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에 본보 취재진은 직접 휠체어를 타고 장애인 눈높이에서 키오스크를 다뤄보기로 했다.

16일 수원시 영통구의 한 무인카페. 휠체어에 앉으니 높이 2m의 키오스크를 커다란 벽처럼 올려다 볼 수 밖에 없었다. 화면 상단에 표시된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려 했지만, 아무리 손을 뻗어도 휠체어에 앉아서 선택하기란 불가능했다. 더욱이 휠체어 발 받침대로 인해 생기는 거리 때문에 화면 하단의 메뉴에도 손가락은 닿을 수 없었다.

ATM 기기를 살펴보기 위해 은행으로 이동했지만 이 역시 이용이 쉽지 않았다. 기기의 화면이 비스듬하게 뉘어진 탓에 터치스크린 속 글자가 어렴풋이 보였기 때문이다. 특히 카드 삽입구는 기기 안쪽 끝에 위치해 있어 계좌 이체 등을 위해 카드를 집어넣는 것조차 어려웠다. 이날 취재진은 휠체어를 탄 채로 카페, 은행, 패스트푸드점 등 키오스크가 설치된 장소 10곳을 돌며 주문 또는 이용을 시도했지만 단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국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지난 2019년 약 18만대였지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급증해 지난해에는 약 21만대로 집계됐다. 하지만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2019 키오스크 정보접근성 현황조사’ 결과, 휠체어 장애인이 조작할 수 있는 키오스크는 4대 중 1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장애인이 조작할 수 있는 곳에 작동부가 위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 6월부터 국가기관이 키오스크를 구매할 시 ‘배리어프리(barrier-free)’ 키오스크를 우선 구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배리어프리 키오스크는 비장애인과 장애인 모두 편하게 사용하도록 설계된 사용자 맞춤 키오스크다. 하지만 민간 서비스 분야에선 이 같은 법적 의무가 없다보니 보급 확대는 여전히 갈 길이 먼 상황이다.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은 “현재는 키오스크가 업체마다 모양이 제각각이라 표준 키오스크 모델을 만드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이와 함께 주무부처는 하루 빨리 예산을 확보해 민간 분야에서도 장애인이 키오스크를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과기부 디지털포용정책팀 관계자는 “장애인을 위한 키오스크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키오스크를 연구개발하는 기업들에 대해 지원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표준 키오스크 모델을 정립해 민간 분야에서도 확대될 수 있도록 법적 조항을 신설하는 부분까지 함께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