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봄을 기다리며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봄을 기다리며

 

겨울이 지나는 길목에서

살을 에이는 바람

간 데 없고

발길 머무는 시냇가

얼음 녹여주는

김이 모락모락 피어난다

 

잠에서 깨어난 보리밭

쉼 없이 기지개를 펴고

숨겨 왔던 파릇한 바람소리

햇살로 물이 든다

 

부지런한 몸짓으로

봄맞이하는 설레임,

언덕 저 편 아지랑이

희망 가득

새순으로 돋아난다.

 

 

정의숙

화성 출생. <한국시학>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한국경기시인협회 사무차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