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삼성 인덕션, 미국 에너지스타 고효율·첨단제품상 수상
경제 소비자·유통

삼성 인덕션, 미국 에너지스타 고효율·첨단제품상 수상

미국 에너지스타 고효율 첨단제품상을 수상한 삼성 인덕션.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자사 인덕션 전기레인지가 미국 환경청(EPA)이 주관하는 에너지스타 ‘고효율· 첨단제품상(ETA)’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ETA 최초로 인덕션 카테고리에서 수상하면서 고효율 에너지 기술의 혁신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성과를 냈다.

2011년부터 시행된 ETA는 에너지스타 최고 등급 제품 가운데 에너지 효율 제고와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한 혁신 기술이 적용된 제품에 주는 상이다.

삼성전자는 2013년 건조기, 2017년 냉장고, 2020년에는 능동형 디지털 인버터 압축기를 탑재한 냉장고로 ETA를 각각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ETA를 수상한 인덕션(NZ30A3060UK)은 4개의 화구를 탑재, 다양한 크기의 조리 용기를 활용하는 데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와이파이를 기반으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화구별 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GPS를 활용해 외출 시 어린이 안전 도모를 위한 ‘잠금’ 기능을 자동으로 켤 수 있는 등 사용의 편리함과 안전성까지 강화했다.

게다가 삼성 인덕션은 내부에 탑재된 코일 간 간격을 띄우는 설계로 열 손실을 최소화하고, 화구별 출력을 최적화하는 알고리즘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를 최적화했다.

이 밖에도 고효율 인버터 기술이 적용돼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조절 패널과 같이 필수적으로 대기전력이 필요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전력조절장치에서 공급되는 전원을 차단해 대기전력도 줄여준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에너지 절감 기술을 적용해 글로벌 업계 최초로 인덕션의 ETA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라며 “앞으로도 성능과 디자인은 물론, 친환경 요소까지 고려한 제품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