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제플러스] 코로나의 역설…해외여행 안 갔더니, 카드사 순익은 늘어
경제 경제플러스

[경제플러스] 코로나의 역설…해외여행 안 갔더니, 카드사 순익은 늘어

상반기 총이익은 소폭 증가, 총비용은 크게 줄며 순익 증가

코로나19가 시작된 올해 상반기,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결제 등 이용금액이 줄자 관련 비용도 덩달아 줄면서 순익이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14일 금융감독원은 8개 카드사의 상반기 총이익이 작년보다 소폭 늘어난 12조4천805억원이라고 밝혔다. 같은 기간 총비용은 전년보다 줄어든 11조3천624억원이다. 총이익에서 총비용을 차감한 당기순이익은 1조1천181억원으로 전년보다 1천776억원(18.9%) 증가했다.

총 수익의 경우, 카드론수익이 증가했지만 가맹점수수료수익이 감소하면서 수익 증가폭은 둔화(656억원, 0.5%)했다. 총비용은 해외결제수수료 등 업무제휴수수료와 대손비용을 중심으로 1천120억원 감소했다. 업무제휴수수료는 VAN 지급 수수료, 해외결제시 발생하는 국제 카드브랜드 이용료 등을 포함한다. 상반기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해외결제가 줄자 관련 비용 역시 줄어든 것이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전년보다 0.3% 감소한 424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269조4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0%로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 증가율 7.4%와 비교하면 저조한 수치다. 상반기 법인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이용액도 모두 줄었다.

현금서비스, 카드론 등 카드대출 이용액은 1.4% 증가한 53조원으로 나타났다. 카드론 이용액(25조4천억원)은 10.5% 증가했지만 현금서비스 이용액(27조6천억원)은 5.7% 감소했다.

카드사 연체율(총채권 기준)은 1.38%로 전년보다 0.23%p 하락했다. 신용판매(0.11p% 상승)와 카드대출(0.31%p 상승) 부문 연체율은 모두 작년보다 나아졌다. 조정자기자본비율(22.2%)은 소폭 하락했고, 레버리지배율(5.0배)은 전년보다 0.3배 올랐다. 모든 카드사가 조정자기자본비율 8% 이상, 레버리지배율 6배 이하의 지도기준을 준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둔화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