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기억의 외출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기억의 외출

깜빡

깜빡

가물

가물

기억이 길을 걷는다

가스불은 켰는지 안 켰는지

약은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빨간 신호등 앞에 선 기억

무작정 길을 떠난다

걷고

또 걷고

하루 종일 걸어도 제 자리 걸음

노선 없는 초행길에 흐르는 까만 시간

퉁퉁 부은 발자국마다 새겨놓은

선홍빛 글씨

외.출.금.지

정정임

충남 아산출생. 계간 <문파>로 등단. 동남문학회 회장. 한국문예협회 홍보이사. 수원문인협회 사무차장. 문파문인협회 회원. 동남문학상 수상.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