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노래여 노래여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노래여 노래여

▲ 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국제펜클럽한국본부한국비평가협회 이사, 세종시예총 자문위원, 아태문인협회 명예이사장, 신문예문학회 명예회장, 황진이문학상 대상자유시인협회상 등 수상. 시집<숲의 침묵 읽기>등 12권, 평론집<의식의 흐름과 그 모순의 해법> 칼럼집<알고 계십니까> 등 저서 30여권.

죽지 말고 잘 살아야한다

강가에 나와 강물을 들여다보며

방생한 내 분신의 이름을 불러본다

하늘 한번 쳐다보며

훨훨 날아가 잘 살아야 할 텐데…

지금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을까

궁금하고 걱정이 되어

날개 달아준 너의 이름 불러본다

시집갈 때, 어머니

내 두 손을 꼭 잡고 하신 말씀

“가서 잘 살아야한다”

살아보지도 않고 눈물만 흘리던 난

지금 눈물 같은 시를 쓰며 살고 있다

내 분신, 내 詩들아!

어디에 있던 죽지 말고 꼭 살아서

누군가의 눈물을 닦아주는

노래가 되어야 한다

지은경

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국제펜클럽한국본부•한국비평가협회 이사, 세종시예총 자문위원, 아태문인협회 명예이사장, 신문예문학회 명예회장, 황진이문학상 대상•자유시인협회상 등 수상. 시집<숲의 침묵 읽기>등 12권, 평론집<의식의 흐름과 그 모순의 해법> 칼럼집<알고 계십니까> 등 저서 30여권.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