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달맞이꽃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달맞이꽃

밀봉된 꽃잎이

울음처럼

팡,

터진다.

칠월 어느 밤

반지하방의

황달 든

노인,

목젖이

다 보이도록

입을 벌린 채

피어 있다.

달빛이

젖은 입을

보듬는다.

배우식

2003년 <시문학>으로 등단. 200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중앙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문학박사). 시집 <그의 몸에 환하게 불을 켜고 싶다>, 시조집 <인삼반가사유상>, 문학평론집 <한국 대표시집 50권>. 작품 <북어>가 중학교와 고등학교 국어교과서에 각각 수록. 현재 중앙대문인회 사무처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