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땅울림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땅울림

벌목장,

땅은 쓰러지는 나무를 큰 울림으로 끌어안았다

철길 위 기차는 목청껏 땅을 울리며 지나갔다

어둠속 저 멀리서 수천 만 마리의 말발굽소리가 달려왔다

그 예감은 마치 어둠 속에서 덮칠 듯 노려보는

맹수의 울음이었다

그때 몸은 공명통이 되어 땅의 울음을 받아들였다

한반도 꼬리가 불안하다

판의 경계가 멀어 안전지대라 배운 지식을 삭제시킨다

불의 고리가 뒤척일 때

진앙지에서 달려온 땅울림이 육지로 번지고

아파트가 피사의 탑처럼 기운다

땅이 운다

그들의 부호를 알 수가 없다

임향자

충남 보령 출생. 2016년 <창작21> 시부문 신인상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