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을 빛낸 인물] 강재구(1937~1965)
오피니언 인천을 빛낸 인물

[인천을 빛낸 인물] 강재구(1937~1965)

온 몸 던져 부하들 살린 ‘진정한 영웅’

▲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을 실천한 강재구 소령(1937~1965)은 1937년 7월 26일 인천 금곡리에서 태어났다. 1944년 인천소화동국민학교(현 부평동초) 입학 후 1948년 창영국민학교로 전학했다. 6·25 전쟁을 겪은 후 1956년 육군사관학교에 입학, 1960년 육사 16기로 소위로 임관한다.

 

그는 1965년 8월 파월 맹호부대에 지원, 수도사단 1연대 10중대장으로 부임했다. 그 해 10월 4일 오전 10시 37분. 강원도 홍천 수류탄 훈련장 교육 진행과정에서 한 훈련병이 수류탄을 놓쳐 병력들이 모여있는 한 가운데로 떨어지자 그는 수류탄을 자신의 몸으로 덮어 수많은 인명을 구하고 순직했다.

 

육군은 강재구의 군인정신을 기리기 위해 그가 몸담았던 맹호부대 1연대 3대대를 ‘재구대대’로 명명, 매년 모범중대장을 선발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그가 순직한 강원도 홍천에는 강재구 추모공원과 기념관이 있으며, 인천에는 그가 졸업한 창영초등학교에 흉상이 세워져 있다. 인천시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