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독자칼럼] 공감가는 기본교육 정책공약 보고싶다
오피니언 독자칼럼

[독자칼럼] 공감가는 기본교육 정책공약 보고싶다

박정희 대통령의 경부고속도로 건설의 결단이 한국 경제 60년을 좌우했다. 교육감의 생각은 경기도 학생 190여만 명의 학력과 인성교육, 진로 교육에 큰 영향을 준다. 그동안 교육감마다 학생을 위한 큰 공약을 내 걸었지만 최근 몇 년 동안 사회적인 많은 문제가 발생 하고 있다.

도내 중ㆍ고생 1만3천명의 척추장애, 9급 공무원에 박사 학위자가 응시 할 정도의 취업난, 한국 어린이 대상 성범죄율이 일본의 3배, 천안 함 사건이 무엇인지 모른다가 학생이 60%이고, 3.1절 국경일 아파트 국기게양은 1동에 5가구 정도 쓸쓸히 달려있다.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한국 청소년 어린이 행복지수는 최하위, 20대 부부가 가정에서 술 마시는데 찡얼거린다고 1개월짜리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사건, 보험금을 타기 위한 가족 살해 사건, 인터넷 중독, 학생 성범죄 6년 새 9.3배 증가, 중고생 70초에 1번 욕설, 초중고 6만8천명의 학생이 학업 중단, 대학 휴학생이 100만명 초과, 대졸 실업자 207만명, 1일 평균 43명의 자살로 OECD 회원국 중 1위이고 학교교육 국민평가 5점 만점에 2.49점으로 부실하다.

그러나 이런 삐뚤어진 사회 실상을 바르게 만들기 위해 교육감 후보들이 내건 교육 공약은 뜬구름 잡는 공약처럼 느껴진다.

인성교육 실현, 영재교육, 행복 교육, 평화 통일 교육, 진실 교육, 미래지향적 시민, 마을 학교, 성장교육, 사교육 비 경감, 학원 준공영제 운영, 공교육 정상화, 학생, 서비스 중심교육, 지역문화 중심 육성, 교육 성과 향상, 직업 교육 활성화, 맞춤형 진로 교육, 업무 감축, 바로 통일, 애국 교육, 바른 말 교육, 영제 특성화 교육, 순수 교육, 인재 양성, 혁신학교 폐지, 애국의 날 운영 등이 교육감 후보들의 공약이다.

과연 이런 공약들이 현재 발생하고 있는 사회적인 문제를 예방하고 해결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교육감은 학생 교육의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지향적인 구체적인 교육 공약으로 유권자에게 공감을 줘야 한다.

공약마다 현재의 실태를 평가 분석하고 4년 후에 도달 목표를 수치로 제시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출발만 요란할 뿐 임기만료가 되면 슬그머니 물러나고 마는 것이 현실이다. 평가자도 책임을 묻는 자도 드물다. 언론에서 한두 번 떠들다 잊고 지나간다.

요즈음 대다수 국민의 행복지수를 낮추는 요인 중 대표적인 것은 학생들의 가출, 성폭력, 학교 폭력, 인성교육 결여, 대졸 실업자, 바른 가치관과 예절, 배려 정신 결여 등이다. 그러나 학생과 도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현수막만 요란하지, 행복 지수의 조건들은 뒷전에 있는 것 같다. 공약을 다수의 표만 의식하여 내 건다면 국가발전과 국민의 행복 지수를 높이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본다.

지난 3월 26일 제 4주기 천안함 피격 사건 추모식이 전국에 중계 되었다. 일부지역의 60% 학생이 천안함 피격 사건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통계가 나왔다.

추모식 이날도 학교에서는 교과내용만 가르칠 뿐, 전교생이 추모식을 경청하며 독도 영유권, 북핵, NLL, 이어도 문제 등에 대한 특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가 얼마나 있었을까? 아마도 교장실, 교무실, 행정실에서만 추모식을 보고 있지는 않았는지? 이래서 지금 학생들은 독도의 위치도, 천안함 사건도, 625도 잘 모르는 학생이 다수인지 모른다.

교육감이 바뀌어도 안보교육, 인성교육은 학교장의 교육철학에 의거 지속적으로 교육하게 할 수 있는 교육 혁신 정책이 아쉽다. 나는 공산당이 싫다고 외친 이승복과 독도는 우리 땅을 외친 박종우 선수, 손기정 선수와 같은 나라사랑 하는 인재 양성 교육과 기본이 바로선 인성 교육이 학교 현장에서 철저히 하게 할 수 있는 공감이 가는 교육 정책 공약을 보고 싶다.

전근배 경기도교육삼락회회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