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밥상물가 분노, 한나라당을 조준한다
오피니언 목요칼럼

밥상물가 분노, 한나라당을 조준한다

김종구 논설위원 kimjg@ekgib.com
기자페이지

한나라당이 내년에 수도권에서 지는 모양이다. 그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다. "지금 이런 식이면 총선은 하나마다(필패)다"(김형오 의원), "이대로 가면 총선서 필패한다"(유준상 고문), "총선도 지고 대선도 열세다"(원희룡 의원), "이상득 의장? 수도권 전멸이다"(정두언 의원)…. 물론 결론은 ’그러니 바꿔야 한다’다. 정치개혁을 강조하기 위한 전제다. 그러나 너도 나도 필패를 입에 달면서 이제는 패배가 정설처럼 굳어가고 있다. 

선거 천재 A도 그렇게 말하기 시작했다. A는 선거 결과 맞추기에 귀재다. 정치를 공부한 적도 정치에 몸 담은 적도 있다. 그런데도 선거 예측에 관한 한 ’선지자 엘리아’ 수준이다. 처음에는 이상했지만 이제는 안다. 선거는 보통사람들이 치르는 거다. 선거결과는 보통사람들의 의견이다. A는 보통 학력에 보통 수입을 가졌고 보통 고향 출신이다. 그의 생각이 곧 보통사람들의 생각이다. 중얼거리듯 내뱉는 예언이 매번 들어 맞는 이유다.

한나라당은 물가때문에 진다

A의 예언과 한나라당 거물들의 예상은 같다. 그런데 다른 게 있다. 결론에 이르는 원인이다. A의 원인분석은 늘 그랬듯이 간단하다. "시민들 관심은 물가밖에 없다. 먹거리를 통째로 줄여보기는 처음이다. 내년 투표장에서 생각할 건 물가다. 한나라당은 절대 이길 수 없다". 반값 등록금, 무상 급식, 0세유아 보육비 문제를 물으면 신경질부터 낸다. "누가 된 들 거기서 거기지. 귀에 들어 오지도 않고. 지금 관심은 물가야".

물가는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언제나 올랐다. 물가가 뒤로 가는 나라는 망하는 나라다. 경제성장과 물가인상은 동전의 앞뒷면이다. 선거 화두치고 이만큼 식상한 것도 없다. 그런데도 A는 물가를 꼽고 있다. 지금껏 선거변수로 물가를 얘기한 적이 없던 그다. 왜 그럴까. 도대체 물가로 인한 서민의 고통이 어느 정도이길래 그럴까. 그 적나라하고 빼도박도 못할 답이 5일 발표된 한국은행과 통계청 자료에 있다.

2008년 7월부터 2011년 7월까지의 물가상승률은 9.2%다. 연 평균 3%를 넘었다. 2002년이후 10년간의 평균 2.78%보다 높다. ’역사 바로세우기’로 5년을 보낸 김대중 정부보다도 높고, ’정치개혁’으로 5년을 보낸 노무현 정부보다도 높다. ’경제 대통령’ 이명박 정부가 받아 든 성적표가 이렇다. 이명박 후보와 한나라당에 몰표를 줬던 3년전 표심에 대한 보기좋은 배신이다. 소숫점 몇 %를 가지고 웬 호들갑이냐고 대든다면 더 아픈 통계도 있다.

밥상물가를 보자. 신선식품 물가라고 불리는 밥상물가가 3년간 40%나 뛰었다. 호박은 116.8%, 상추가 108.4%, 양상추와 열무는 90% 올랐다. 마늘 오이 시금치 생강 콩 풋고추도 모두 50% 이상 올랐다. 오징어가 96.4%, 갈치가 58.3%나 올랐다. 몇 달간 경제신문 1면을 차지하던 삼겹살(32.9%)은 차라리 양호하다. 한 두 달짜리 물가라면 장마 핑계 대고 태풍 핑게 대면 된다. 그런데 이건 3년치 종합물가다. 뭐라 들이 댈 핑계도 없어 보인다.

 

기사회생의 희망, 市場에 있다

결국엔 모두가 배 고파진거다.

고기 값이 비싸면 생선 먹으면 되고, 생선 값이 비싸면 채소 먹으면 됐다. 그게 고물가 시대를 살아 온 서민들의 지혜였다. 그런데 지금은 그런 식단돌려막기로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 고기 값도 비싸고 생선 값고 비싼데 채소 값까지 비싸다. ’풀만 먹고 어떻게 사느냐’는 푸념이 ’풀도 먹고 살기 힘들다’로 바뀌었다. A의 말대로 먹는 걸 통째로 줄이는 것 외에 방도가 없다. 물가때문에 먹는 걸 줄여야 하는 나라. 그게 2011년의 대한민국이다.

지금, 한나라당이 말해야 하는 것은 복지가 아니다. 물가다. 한나라당이 있어야 할 곳은 의원회관이 아니다. 동네시장이다. 5만원어치를 담아도 여전히 바닥을 드러내고 있는 장바구니. 이 어처구니 없는 현실의 밑바닥을 직접 봐야 한다. 8개월뒤 살아 남을 기적같은 희망을 갖고 싶다면 거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밥상물가 40%’의 분노는 한나라당을 정조준하고 있다. 

/김 종구 논설위원 kimjg@ekgib.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